liberated syndication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1171회 칭찬보다 매와 꾸중뿐인 아버지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Released on Apr 12, 2017

저는 아버지와의 갈등에 대해 여쭤보기 위해서 이 자리에 오게 되었습니다.
어릴때부터 뭔가 하면 아버지께는 칭찬보다는 매와 꾸중으로 자라왔습니다.
전역 후 바로 서울에 올라가서 기술을 배우게 되었고
힘들었지만 아버지를 이기기 위해 오기로 참았습니다.
덕분에 지금 가게를 조그맣게 운영하고 있고
아버지는 몸이 안 좋으셔서 집에 계시고 생계는 제가 꾸려가고 있습니다.
하다보니 형편은 갈수록 좋아지지만 아직도 아버지께서는 아이처럼 보고 꾸짖는 일이 많으시고 간섭이 많으십니다.
평상시는 괜찮은데 아버지께서 한 번씩 이럴때마다 옛날 어릴 때 아버지 술버릇으로 고통받던 기억과
아버지께서 한번 세상을 포기하려고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기억이 떠올라서 화가 치밀어오를 때가 많습니다.
그럴수록 더 독한 말을 내뱉고 이제 아버지가 자격이 있으신 분인가라는 생각까지도 엄청나게 많이 듭니다.
옛날에는 아버지때문에 괴로웠는데 지금은 저희 가족이 저 때문에 힘들어 합니다.
좀 화목하게 지내고 싶은데 스님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