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erated syndication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254회 금전문제에 제로인 남편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Released on Oct 22, 2017

지금은 스님을 알게 되고
불교 공부도 하게 되면서
굉장히 많이 편해지고
많이 행복해졌어요

지금 제 걱정거리는
제가 결혼 생활 22년 째인데,
결혼하면서부터 남편과 항상 금전적인 문제에 있어서 많은 차이가 있었어요

그러다가 쭉 오다가 남편이 인제 개인 사업을 하면서
하청업체의 일을 하게 되고

순탄하게 잘 흘러갈 시간도 있었는데,
지금은 그 업체로부터 거의 자금 회수를 못한 세월이 지금까지 4년이나 흘러가면서

남편은 그 업체에 직원으로 들어가서 일을 하고 있는 입장이에요

그래서 거기에서 급여 문제도 제대로
지불 관계가 제대로 원만하지 해결되지 않고
그러다가 보니까 계속 부족한 부분은 또 대출을 받아서 생활을 해나가고 있고,

그래서 금전적인 문제로 계속 이렇게 긴 시간을 마찰을 빚고 있어요 그런데 제 남편은 굉장히 좋은 사람이에요

모든 면에서 모든 면에서 안정적이고 좋은 사람인데, 제가 남편에게서 제일 힘들어하는 부분은 금전적인 이런 부분인 거 같아요. 저는 어쨌든 가정을 이끌고 가야 되는 생활을 책임을 지고 있는 입장이니까

남편이 수업이 안 나아지면 제 안은 굉장히 힘드는데,
남편은 거기에 대해서 힘들어하지를 않아요
그거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진짜 이해하기가 많이 힘겨웠었는데, 최근에 문제 싸움이 크게 벌어진 게 그 업체 쪽에서 자기 네가 정산하기로는 지불해 줄 돈이 없다고 되어 버린 거예요

저희는 4년 동안 거기서 받을 돈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나름 계속 이끌어 왔었는데, 그런데 남편이 거기에 대해서 너무 이렇게 손을 놓고 있다고 해야 되나? 그런 입장이에요

돈은 지금 현재 받지 못하더라도 서류라도 정산을 맞춰줬으면 좋겠다고 남편을 계속 이렇게 보채는 입장이 되는 거고 남편은 거기에 대해서 그냥 묵묵부답이 그 시간이 너무 많이 길어지고 있으면서
제가 남편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어떻게 내고 살아야 할지 그게 제가 많이 고민이에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