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erated syndication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270회 가출, 술, 담배하는 딸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Released on Nov 26, 2017

저는 아이들 어릴 적에 이혼을 하고
고향인 대구를 등지고 여기로 온 지 어언 14년이 다 되어 갑니다
그러니까 지금 큰애가 25살 둘째가 22살, 남매를 두고 있습니다
둘째인 딸아이 때문에 스님께 자문을 구하고자
이렇게 나왔습니다

큰아이는 제 스스로 알아서 척척해 내는 반듯한 성인으로 자라 주었고
둘째는 나이는 성인이지만 아직도 철없는 사춘기를 벗어나지 못한 거 같습니다

딸아이는 학창 시절 때 큰애와 달리 밖으로만 겉돌았습니다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며 가출, 술, 담배 안 해 본 거 없이 제 속을 태웠고
그러면서 늘어나는 건 술이었습니다

일주일에 세 번 이상 먹는 건 기본이고
필름이 끊길 때까지 먹어서 친구들에게 업혀 오기 일쑤고
그러지 않으면 남자친구네 가서 자고 오기도 합니다

때려도 보고 달래 보기도 하고 딸아이 편에 서서 이해해 보려고 대화도 해 보았지만
술만 먹으면 모든 게 도로 아미타불이 되곤 했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문제가 있나 싶어 심리 상담도 해 보았지만
딸아이 동참이 필요하다 해서, 그것 또한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지인을 통해 희망편지를 알게 되어 제 스스로 법당을 찾아갑니다
즉문즉설을 통한 스님의 법문을 들으면 그 순간은
'그래, 스님 말씀대로 성인이 되었으니 독립시키고 정을 끊자' 다짐해 보지만,
막상 일상으로 돌아오면 잘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큰마음 먹고 내보냈더니 지금 남자 친구와 동거한 지 한 달이 되어 갑니다
존경하는 스님, 제가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스님의 지혜로운 말씀을 듣고자 이렇게 용기를 내어 봅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