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erated syndication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286회 낙태에 대한 죄책감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Released on Jan 3, 2018

저는 지금으로부터 2주 전에
제 몸 안에 또 다른 생명이 8주째 자라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이 아빠는 헤어진 남자 친구였고
저는 이 사실을 모르고 남자 친구와의 이별로 힘들어
술도 마시고 정신과를 다니면서
약물 치료와 상담 치료를 하였습니다
이미 약을 2달 가까이 먹은 상태였고
입덧인 줄도 모르고 소화제만 먹은
저에게 너무 큰 죄책감이 들었습니다
정신과나 산부인과에서도 아이 낳는 것을 권유하지 않았고
저 역시 축복받고 환영받는 출산이 되지 않을 거라는 걸 잘 알고 있어서
아이의 존재를 안 지 3일 만에 하늘나라로 보냈습니다

한 해 동안 저는 최선을 다했지만
두 달 동안 했던 저의 행동에 대한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해서
결국 저마저 자살 시도를 하였다가
어머니께 목격이 되어서
지금 이 자리에서
스님과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죄책감에서 벗어나고 아이가 좋은 곳에 갔기를 기도하면서도
취업도 연애도 너무 겁이 나고 두려워서 재기하기가 힘이 듭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죄책감과 두려움 속에서 벗어날 수 있는지
자문을 구하고 싶어서 왔습니다

Loading...